명품판매 스타트업 젠테, 가격 경쟁력 앞세워 지난해 매출 157% 성장

입력
2024.04.01 14:20
구독

인터넷으로 해외 7,000여종 명품을 판매하는 신생기업(스타트업) 젠테는 지난해 매출 488억 원, 영업손실 54억 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309억 원과 비교해 매출이 157% 성장하며 2020년 설립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 업체는 중간 거래상을 거치지 않고 대형 명품 판매업체(부티크)와 직접 거래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정가 대비 평균 40% 낮춘 것이 매출 증대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현재 이 업체와 거래하는 명품 판매업체는 2년 전 50개에서 현재 150개로 3배 이상 늘었다. 이렇게 확보한 판매업체들과 직접 개발한 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ERP) '젠테 포레'를 연결해 재고를 실시간 파악하는 등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젠테 사옥. 젠테 제공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젠테 사옥. 젠테 제공

반면 지난해 투자가 2배 이상 늘면서 영업손실도 전년 40억 원보다 증가했다. 이 업체는 경기 하남에 전용 물류센터를 확장하고 ERP 시스템에 필요한 개발 인력도 늘렸다. 그러나 명품 판매업체들의 가장 큰 비용으로 꼽히는 광고선전비는 지난해 19억 원으로 전년 23억 원보다 17% 줄었다.

올해 이 업체는 전 세계를 겨냥한 서비스와 물류 센터를 갖춰 해외 진출을 서두를 예정이다. 정승탄 젠테 대표는 "올해는 국내 성장을 바탕으로 해외 서비스를 준비해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