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이정재와 한솥밥

입력
2024.04.15 08:57

김혜윤,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
"전폭적으로 지원 예정"

배우 김혜윤이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김혜윤이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김혜윤이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15일 아티스트컴퍼니는 김혜윤과의 전속계약을 밝혔다. 먼저 아티스트컴퍼니는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으로 자신의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며 청춘물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김혜윤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전문적인 시스템을 갖춘 환경에서 아직 선보이지 않은 다채로운 매력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데뷔 이래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온 김혜윤은 JTBC 'SKY 캐슬'의 강예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후 김혜윤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은단오 역을 맡아 첫 주연작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또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를 통해 뉴욕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청룡영화상, 대종상 영화제,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신인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이와 함께 지난 8일 첫 방송된 tvN '선재 업고 튀어'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한편 아티스트컴퍼니에는 안성기 정우성 이정재 염정아 박해진 김종수 박소담 배성우 임지연 고아성 신정근 김준한 표지훈(피오) 이주영 조이현 장동주 차래형 최경훈 유정후 등이 소속되어 있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