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보람 소속사 "극단적 선택·타살 흔적 無"

입력
2024.04.15 13:29

故 박보람, 오늘(15일) 부검 진행
소속사 "극단적 선택·타살 흔적 無"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가수 故 박보람의 소속사가 부검 진행 결과를 전했다. 제나두엔터테인먼트 제공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가수 故 박보람의 소속사가 부검 진행 결과를 전했다. 제나두엔터테인먼트 제공

세상을 떠난 가수 故 박보람의 소속사가 부검 진행 결과를 전했다.

15일 故 박보람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고인의 사인과 관련된 사안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故 박보람의 사망 원인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부검이 진행됐다. 소속사는 "타살이나 자살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유가족에게 전달된다"라고 말했다.

고인의 빈소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되며 발인은 17일 오전 6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이와 함께 소속사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큰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배웅할 수 있도록 루머 유포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그동안 음악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으며 꿈을 키워간 박보람이 따뜻한 곳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故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경 경기 남양주에 위치한 지인의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향년 30세.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하며 신곡 발매를 앞두고 들린 비보에 많은 이들이 애도의 목소리를 전하는 중이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