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2개 대회 연속 '톱10'...불붙는 파리올림픽 경쟁

입력
2024.06.10 08:08
구독

메모리얼 토너먼트 공동 8위
안병훈 공동 22위, 김주형 공동 43위
우승은 셰플러, 시즌 5승째

임성재가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4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더블린=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임성재가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4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더블린=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의 샷감이 올라오며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막판 경쟁도 치열해졌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에서 1타를 잃었지만 전날 공동 11위에서 순위가 올라 공동 8위(1언더파 287타)에 자리했다. 지난달 27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상위권 진입이다.

세계랭킹 32위 임성재는 파리올림픽 출전 순위에서 김주형(22위), 안병훈(26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다. 현재 순위를 볼 때 한국의 파리올림픽 출전권은 2장이다. 뒤처진 임성재에게 남은 기회는 이제 US오픈과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단 2개 대회다.

안병훈은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공동 22위(4오버파 292타), 김주형은 공동 43위(9오버파 297타)에 그쳤다.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4라운드 합계 8언더파 280타를 적어내 시즌 5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지난 4월 22일 RBC 헤리티지 제패 이후 두 달 만의 우승이다. PGA 투어에서 시즌 5승은 2016~17시즌 저스틴 토머스(미국) 이후 7년 만이다.

우승 상금 400만 달러를 보탠 셰플러는 시즌 상금이 2,402만 달러로 불어나 지난해 자신이 세웠던 시즌 최다 상금 기록(2,101만 달러)을 이미 넘어섰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