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내가 유영재 세 번째 부인… 사실혼 몰라" 이혼 후 심경 고백

배우 선우은숙이 유영재와의 이혼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유영재를 둘러싼 의혹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어머니, 애 낳으면 봐주실 거죠?'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남능미 선우은숙 김종월 이인혜 최희 임하룡 최경환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선우은숙은 이날 방송에서 이혼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나 역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요즘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 아직 회복은 잘 안된 상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한테 남아 있는 시간도 소중하다고 생각해 빠른 선택을 했다"고 큰 결심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첫 만남 후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로맨틱한 이야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뒤 유영재를 둘러싼 의혹들이 제기됐다. 선우은숙과의 결혼이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는 것, 그리고 그와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던 여성이 있다는 것이었다. 선우은숙은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사실혼 의혹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도 사실 기사를 보고 알았다. 그렇게 깊은 시간을 가진 관계였다면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거다. 전혀 몰랐던 상황이다"고 말했다. 기사를 접한 후 큰 충격을 받았다고도 밝혔다. 삼혼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선우은숙은 "맞다. 내가 세 번째 부인이다. 법적으로 세 번째 부인으로 돼 있다"고 했다. 이어 "내가 함구하고 있던 것은 '마지막까지 그냥 이렇게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를 걱정해 주시고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시청자들께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내 입으로 말씀드려야겠다 싶어 이 얘기를 꺼냈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날 걱정해 주시고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면서도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2022년 10월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국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지난 5일 본지에 "선우은숙이 성격 차이로 유영재와 협의 이혼했다"고 밝혔다.

'김수현 아빠' 김충훈, 오늘(13일) 결혼식

가수 김충훈이 결혼식을 올렸다. 13일 소속사 똘배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본지에 "김충훈이 이날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혔다. 김충훈은 록밴드 세븐돌핀스의 리드 보컬로 활동하며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는 배우 김수현의 아버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가수 김주나는 김수현의 이복동생이다. 앞서 더팩트는 김충훈이 부부의 연을 이어오던 아내와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신부가 김수현의 새어머니라고도 전했다. 아울러 조용한 결혼식을 원했던 만큼 서로에게 부담을 안기지 않기 위해 김충훈이 양해를 구해 김수현이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충훈은 2009년 1집 앨범을 발매, 트로트 곡 '오빠가 왔다'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신곡 '가문의 영광(NEW VER.)'을 발표했다. '가문의 영광(NEW VER.)'은 김충훈이 2009년 발매한 첫 솔로 앨범에 수록된 원곡을 새롭게 편곡해 발매한 곡이다. 아들 김수현은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4번째 결혼' 박영규 "장모님과 7살 차이, 자랑은 아니지만..."

배우 박영규가 네 번째 결혼에 대한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과 김준호가 새혼의 기운을 받기 위해, 4번의 결혼을 이뤄낸 배우 박영규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의외의 인물이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는 탄성이 터져 나왔다. 여전히 젊어 보이는 얼굴과 달리 70대인 박영규는 재혼한 아내와는 25살 나이 차이를 밝히며 "장모님과는 7살 차이 나고 다행히 장인어른과는 10살 차이 난다"라고 이야기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박영규는 "몇 번 이혼하고 재혼한 게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다가오는 운명에 최선을 다했다는 마음을 가지고 산다"라는 인생관을 고백했다. 스튜디오의 서장훈 역시 "두 번째가 가장 두렵다. 만약 (재혼을 했는데) 또 실패한다고 하면 좀"이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 번에 걸쳐 법원을 가신 거냐"라는 상민의 질문에 박영규는 "판사님 보기도 참 그렇더라"라고 대답했고, "같은 판사님은 아니지 않냐"라는 준호의 대답에는 "그래도 나는 같은 판사님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솔직하게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지금 아내와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박영규는 "(아내가) 부동산 시행사 실장이었는데 지인에게 소개받았다. 카톡 사진 보고 첫눈에 반했다. 바로 부동산을 계약하고 다음날부터 모델하우스로 출근했다"라며 불같은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박영규는 "집사람이 '당신이 원하면 아이를 낳고 싶다'하더라. 일주일을 고민했다. 내가 아들을 앞세워 보내고 그때 받았던 충격과 고통이 아직 마음에 있다. (집사람에게) '당신 딸 내 자식처럼 키워주겠다'라고 결론을 냈다"라며 어려웠던 결정을 고백했다.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살아서 언젠가는 우리 아들 만날 때 '아빠 씩씩하게 살았지'하고 만나고 싶다. 항상 우리 아들이 날 바라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는 박영규의 절절한 속마음이 공개돼 안타까움과 공감을 함께 불러 일으켰다.

연예 골라보기